[자투리경제 나눔·온정 이야기] 한화그룹, 150톤 ‘김장 나눔’으로 따뜻한 겨울나기

 


한화그룹(회장 김승연) 임직원 2000명이 따뜻한 겨울을 위해 한달 동안 김장 만들기에 여념이 없다.

 

10년째 이어져오고 있는 한화그룹의 사랑의 김장 나눔 봉사활동은 11월 중순부터 12월 중순까지 전국 20개 계열사(㈜한화, 한화생명, 한화케미칼, 한화첨단소재, 한화토탈 등), 40여개 사업장(서울, 대전, 세종, 서산, 여수, 창원 등 소재)에 근무하는 임직원 2000여명이 참가한다.

 

올해 김장 나눔 행사에는 배추 5만포기, 무 2만개, 고춧가루 8천킬로, 갓, 미나리, 새우젓, 액젓, 굴 등 부재료 포함 총 150톤에 이르는 분량이다. 행사를 통해 만들어진 김장김치는 전국 복지시설이나 소외이웃 1만 가구에 직접 방문 전달해 따스한 온정을 나눌 계획이다.

 

먼저 한화토탈은 지난 11월 18일(토) 충남 서산시 서령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지역주민과 고객사 자원봉사자까지 총 1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김장 나눔 축제를 개최했다. 이날 한화토탈은 2만 포기의 배추와 채소로 김장 김치를 담았고, 지역내 저소득계층 4천 가구에 전달했다. 특히 김장김치에 들어가는 고춧가루, 마늘 등 농산물은 공장이 위치한 충청지역에서 전량 구매하며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도모했다.

한화토탈 김치는 이미 지역명물로 인기가 높다. 한화토탈의 김장 축제는 요리에 일가견이 있는 임직원 가족들이 참여해 행사 전반을 이끌며 의미를 더하고 있다.

 

 

한화토탈이 지난 18일 충남 서산시 서령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지역주민 임직원 가족을 초청한 가운데 ‘김장 나눔’축제를 개최하고 2만 포기의 김치를 함께 담그고 있다. 사진제공=한화

 

음식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는 한화토탈 임직원 주부동아리 ‘장금이’ 회원들은 한화토탈 김장 축제를 이끌고 있다. 김장재료 선정부터 행사 당일 현장 지원까지 맡아 성공적인 행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화토탈은 이날 행사에서 담근 김치를 한화토탈이 생산하는 플라스틱 원료인 친환경 폴리프로필렌 (Polypropylene)으로 만든 용기에 담아 지역내 복지재단, 요양원 및 소외계층 등에도 전달해 연말연시 따뜻한 온정을 나눌 계획이다.

 

이밖에도 한화그룹 각 계열사의 대표이사들도 김장 나눔 행사에 직접 참여해 봉사와 나눔을 실천한다.

 

㈜한화 방산부문 이태종 대표이사는 지난 17일 서울의 성동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500포기의 김치를 담그며 저소득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도왔다. ㈜한화 무역부문 이민석 대표이사 역시 독립문 평화의 집을 찾아 직접 담근 김치를 지역 어르신들에게 전달하며 훈훈한 나눔의 정을 전한다.

 

이외에도 대전, 세종, 서산, 여수, 창원 등 전국에 위치한 한화그룹 사업장에서는 지역 복지기관과 협력하여 김장김치를 담가 이웃들에게 전달한다.

 

18일 행사에 참가했던 한화토탈 김희철 대표이사는 “임직원 가족, 지역주민, 고객사 자원봉사자와 함께 김장을 담그며 돈독한 정을 나눌 수 있는 축제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8년부터 올해로 10년째를 맞고 있는 한화그룹의 릴레이 김장 나눔 행사는 한화그룹의 대표적인 참여형 사회공헌활동으로, 김승연 회장이 강조하는 그룹의 사회공헌 철학인 ‘함께 멀리’의 의미를 되새기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감사와 나눔의 의미를 담고 있다.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