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경제] 한국 GDP 대비 가계빚 증가속도 세계 2위…경제형편에 비해 빚 증가속도 가팔라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의 가계 빚 증가 속도가 세계 주요 43개국 가운데 두번째로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대비 빚 부담 증가세도 최상위권에 속했다.한마디로 경제규모에 비해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빠르다는 점에서 문제가 되고 있다.

 

10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6월 말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3.8%로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작년 말(92.8%)에 비해 1.0%포인트 상승했다.

 

한국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상승 폭은 중국(2.4%p)에 이어 BIS가 자료를 집계하는 주요 43개국 중 두 번째로 컸다.

 

한국의 가계부채 증가속도는 최근 5년간 점점 더 빨라졌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의 전년 대비 증가폭이 2012년 1.1%포인트에서 2013년 1.5%포인트, 2014년 1.9%포인트, 2015년 3.9%포인트, 2016년 4.7%포인트로 커졌다.

 

한국보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높은 국가는 스위스(127.5%)에 이어 호주(121.9%), 덴마크(117.2%), 덜란드(106.8%), 노르웨이(101.6%), 캐나다(100.5%), 뉴질랜드(94.5%) 뿐이다.
 
18개 신흥국 중에서는 한국이 단연 가장 높다. 태국(68.9%)이나 홍콩(68.5%), 말레이시아(68.0%)와 격차가 상당하다.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