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경제] 내년 아르바이트 일자리 '하늘의 별따기'…최저임금 인상 영향

 

자영업자 5명 가운데 4명이 최저임금 인상 영향으로 아르바이트 채용 축소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내년에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일이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에 따르면 최근 자영업자 30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전체의 79.3%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내년 아르바이트 채용이 줄어들 것"이라고 답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채용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응답은 15.5%였고, '오히려 늘어날 것'이라는 답변은 5.3%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베이커리·디저트·아이스크림점의 경우 응답자의 95%가 채용이 축소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패밀리레스토랑·패스트푸드점 92.9% △편의점 89.5% △커피전문점 86.0% △일반 음식점 77.9% △의류·잡화매장 76.9% 순이다.

 

또 전체의 80.9%는 인상된 최저임금이 높다고 답해 '적정하다'(16.1%) 혹은 '낮다'(3.0%)는 응답 비율을 훨씬 웃돌았다.

 

이밖에 최저임금 인상이 향후 국내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이 68.4%였고, '영향이 없다'와 '긍정적'이라는 응답이 각각 17.1%와 14.5%로 집계됐다.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