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경제] 주택대출금리 5% 육박…1년 정기예금금리 연 2%대 수준 상승

 

 

지난해 시중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껑충 뛰어올라 5%대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이후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도 연 2%에 근접하는 수준으로 상승했다.

 

31일 은행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NH농협)의 혼합형(5년간 고정, 이후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1년 동안 최대 0.5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NH농협은행의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가이드금리는 내년 1월 2일 기준 3.71∼4.85%다. 올해 1월 2일 기준 농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3.26∼4.30%였던 것을 고려하면 최저금리가 0.45%p, 최고금리는 0.55%p 오른 셈이다.

 

신한은행의 경우 1월 2일 자 주택대출 가이드금리가 3.68∼4.79%로, 1년 전 가이드금리인 3.48∼4.59%보다 0.20%p 상승했다. 우리은행의 다음달 2일 주택담보대출 가이드금리는 3.58∼4.58%로, 올해 1월 2일(3.38∼4.38%)보다 0.20%p 높았다. KEB하나은행의 가이드금리는 3.495∼4.695%로 적용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의 경우 1월 2일부터 5일까지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3.65∼4.85%로 적용한다.

 

한편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를 보면 11월 1년 만기 예금은행 신규 정기예금 금리는 연 1.96%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 3월(2.01%) 이래 2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그 이후로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가 2%대를 기록한 적이 없다.

지난달 1년 정기예금 금리는 전월보다 0.17%p(포인트) 상승했다. 저점인 7월(연 1.56%) 이후로는 4개월 만에 0.40%p 뛰었다. 모든 만기를 다 포함한 전체 정기예금 금리는 11월 연 1.74%로 한달 새 0.15%p 올랐다.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