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경제] 7월부터 2∼3인 병실도 건보적용…입원료 절반으로 줄어들듯

 

 

 

오는 7월부터는 2∼3인 병실도 건강보험 적용을 받아 환자의 입원료 부담이 지금보다 절반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1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의학적으로 필요한 모든 비급여를 급여화하는 ‘문재인 케어’ 실행 차원에서 대표적 비급여 중 하나인 2∼3인 병실 입원료에 대해서도 7월부터 건강보험을 적용할 예정이다. 환자 본인 부담률은 20∼50% 사이에서 정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병실 입원료는 4인실 이상만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고 2∼3인실은 기본입원료(6인실 기준 5만원 가량)를 빼고는 상급병실료 차액이란 이름의 비급여로 병원마다 제각각 비싼 가격을 책정해 환자한테서 받고 있다.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