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경제] 오는 14일까지 '온누리상품권' 10% 특별할인 판매

 

 

중소벤처기업부는 설에 많은 시민이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온누리상품권을 최대 10% 특별할인 판매한다고 1일 밝혔다. 할인 판매 기간은 이달 1일부터 14일까지다. 이후에는 5%로 다시 조정된다.

 

또 2월 한달간 온누리상품권 개인구매 할인한도를 50만원까지 늘려주기로 했다. 이밖에 1∼18일 전국 200개 전통시장에서는 주요 품목을 10%가량 싸게 파는 설맞이 전통시장 그랜드세일 행사도 열린다.

 

10% 특별할인 받은 상품권으로 그랜드세일 행사에서 물건을 구입하면 추가로 10% 더 싸게 물건을 구입할 수 있는 셈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설 명절 전통시장 판매촉진을 위해 2월 한달간 온누리상품권 개인구매 할인한도를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조정한다고 1일 밝혔다.

 

전통시장쇼핑몰(온누리마켓)에서는 양질의 지역특산품을 판매하며, 이달 28일까지 이용고객 대상 온누리전자상품권 증정 이벤트도 실시한다.

 

중기부는 "설 민생을 안정시키고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특별할인 판매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