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경제] '내보험 찾아줌' 큰 성과…8310억원 찾아가

 

 

'내보험 찾아줌' (cont.insure.or.kr) 서비스가 큰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18일 서비스 제공 이후 지난달 말까지 약 214만명이 접속해 자신의 보험금이 있는 지를 조회했고 6주 만에 숨은 보험금(7조4000억원) 중 8310억원(59만건)이 환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보험금(지급사유 발생후 만기도래 전)이 40만건 4503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만기보험금(만기도래 후 소멸시효 완성 전 )이 6만건 2507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휴면보험금(소멸시효 완성 후) 13만건 839억원, 사망보험금(사망보험금이 발생했으나 청구되지 않은 보험금)이 4000건 461억원이었다.

내보험 찾아줌은 지난해 12월 금융위가 개설한 숨은보험금 통합조회시스템으로, 소비자는 자신이 가입한 모든 보험가입내역과 숨은보험금을 365일 24시간 조회할 수 있다.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지난달 말까지 약 214만명의 소비자가 통합조회시스템을 통해 자신의 숨은보험금을 확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위원회는 '숨은보험금 찾아주기 캠페인'을 펼친 것도 숨은 보험금 환급에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숨은보험금 찾아주기 캠페인 기간에 각 보험사는 약 213만건의 안내우편을 발송했다. 금융위는 앞으로도 계약자 주소가 바뀌더라도 숨은보험금 발생 사실 등을 제대로 안내받도록 보험사를 지도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 추진 과정에서 계약자의 주소와 연락처가 변경돼 보험사의 연락을 받지 못하거나 장기간에 걸쳐 보험금을 나눠 받는 사고분할보험금에 대한 안내가 불충분해 계약자가 보험금을 청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계약자 주소가 바뀌더라도 숨은보험금 발생사실 등을 안내 받을 수 있도록 매년 계약자의 최신주소로 안내우편을 발송하고 소비자가 보험금 청구를 잊어버려도 보험회사가 알아서 보험금을 지급할 수 있는 지급계좌 사전등록시스템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