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경제] "감기는 밥상머리에 내려앉는다"…밥만 잘 먹어도

 

감기는 가장 흔한 질병으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감기란 피로, 수면부족, 추위, 영양부족 등으로 몸의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호흡기가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어 걸리게 된다. 감기에 걸리면 1~2주일 동안 기침을 하다가 증상이 호전된다.

감기에 걸리면 코, 입, 목 등 상기도(上氣道) 부분에 염증이 생긴다. 상기도 염증의 증상으로는 콧물, 코막힘이 계속되다가 목이 붓게 된다. 증세가 심해지면 그보다 더 깊은 곳에 있는 기관지 쪽에 염증이 생기기도 한다. 기관지에 염증이 생기면 기침과 재채기, 고열, 연하(삼키기)곤란,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다. 기관지염의 가벼운 증상은 1~2일에 좋아지지만 치료를 소홀히 하면 상당기간 괴로움을 겪게 된다. 기관지가 나쁘다는 것은 기관지에 염증이 생긴 것이라고 볼 수 있지만 감기는 기관지가 약해서 걸리는 것은 아니다.

'감기는 밥상머리에 내려앉는다'란 옛말이 있다. 이 말은 밥만 잘 먹어도 감기 정도는 저절로 물리칠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감기를 예방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평소에 면역력을 키워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감기에 걸린다는 것은 몸의 면역력이 약화되었기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감기에는 특효약이 없다는 말이 있듯이, 직접 감기에 작용하는 약은 없고 감기 기운 때문에 생기는 증상을 가볍게 하여 주는 약들이 있을 따름이다. 그런 목적이라면 우리가 흔히 먹고 있는 식품 가운데도 그런 것들이 많이 있다.

감기에 걸리면 진피(귤껍질), 유자, 석류, 생강, 파, 마늘 등을 끓여 먹어도 좋다. 귤에는 비타민 C가 많으며, 특히 귤껍질에 풍부하다. 노벨상 수상자인 폴링박사가 비타민 C를 하루 1g 이상 섭취하면 감기를 예방하고 치료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하여 많은 사람들이 이를 믿어왔으나 그 후에 연구된 결과들을 살펴보면 비타민 C 역시 감기를 예방하는 효과는 없으며, 감기 증상을 약간 경감시켜 주는 효과만 있을 뿐이라고 한다.

귤껍질은 ‘진피’라고 하여 소화불량과 위염치료에 이용된다. 민간요법에서는 진피가 진해, 진통, 소염, 거담작용이 있다고 하여 감기에 걸렸을 때 진피와 생강을 달여 설탕을 타 마신다. 귤껍질에는 헤스페리딘이라는 물질이 들어 있어 모세혈관을 튼튼히 한다.
“유자는 못생기고 얽었어도 선비의 손에서 놀고 탱자는 잘생겼어도 거지의 손에서 논다.”라는 속담이 있다. 이는 유자의 생김새가 울퉁불퉁하여 볼품없어도 향기가 좋고 내실이 있어 귀하게 쓰임을 비유하는 말이다. 유자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 있어 ‘비타민의 보고’라고 불린다. 그래서 예로부터 동지에 유자를 달여서 그 물로 목욕을 하면 감기에 걸리지 않는다고 하였다.

흔히 모과를 보면 네 번 놀란다는 말이 있다. 울퉁불퉁하게 못생긴 모습을 보고 놀라고, 향기로운 향기 때문에 놀라고, 맛을 보면 시큼하고 떫은맛에 놀라고, 얇게 썬 모과를 설탕에 재워 차로 마시면 그 효능이 좋아 놀란다는 말이다. 모과의 신맛을 내는 성분은 유기산으로 신진대사를 돕고 소화효소의 분비를 촉진시키며 피로회복에 좋다. 모과의 탄닌 성분은 설사를 멎게 하고 갈증을 멈추게 한다. 비타민 C, 플라보노이드, 탄닌 등이 풍부하여 감기나 기침, 가래에 효과가 있을 뿐만 아니라 콜레스테롤을 낮추어 혈관을 튼튼하게 한다.

생강은 강력한 해독작용을 하며, 이 때문에 한방에서는 한약재를 처방할 때에 다른 약재의 독성을 중화시켜 주기 위해 생강을 넣는다. 식중독균에 대한 살균력이 강하기 때문에 생선회나 초밥에 절인 생강을 곁들여 먹는다. 생강은 성질이 따뜻하여 신진대사를 촉진시키고 혈액순환을 도와 몸의 기운을 올려준다. 따라서 민간요법에서는 감기에 걸렸을 때 생강차를 끓여 마시고 땀을 내면 감기가 낫는다고 하였다.

항생물질이 발견되기 전까지 마늘은 미생물의 성장을 저해하는 항생제로 널리 사용되어 왔다. 일례로 제1차 세계대전 중에 영국군은 수천 통의 마늘을 구입하여 마늘즙을 내어 부상자를 치료하였다고 한다. 무즙을 끓이면서 마늘을 강판에 간 것을 섞어 마시면 재채기, 콧물감기에 효과가 있다.

더덕은 예로부터 산삼에 버금간다고 하여 사삼이라고 불렀는데, 사포닌을 함유하여 환절기에 감기뿐만 아니라 호흡기질환에도 좋다. 몸에 열이 있을 때에는 몸을 차게 하는 성질이 있는 무, 동아, 배, 해조류, 감 등이 좋으며, 목이 아플 때에는 도라지를 달여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감기는 만병의 근원이다.’라는 말이 있다. 면역력이 강한 사람은 감기에 걸려도 약을 먹지 않고 1주 안에 낫지만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감기약을 1~2개월 먹어도 잘 낫지 않고, 기관지염, 알레르기 비염, 천식, 축농증, 중이염, 뇌막염, 폐렴 등 여러 가지 합병증을 유발하며, 심지어는 이러한 합병증에 의해 사망하는 경우도 생긴다. 따라서 만병의 근원이 되는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면역력이 강한 건강한 몸을 만들도록 노력해야 한다.
 
<글 : 이원종 강릉원주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