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경제 국내외 정책정보] 이주열 총재 "물가수준 낮아도 금리인상할 수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현재 물가수준이 낮아도 중기적으로 경기회복세가 지속되면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조정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물가상승률이 중기 물가안정목표제인 2%를 밑돌더라도 현재 1.25%인 기준금리 인상을 검토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힌 셈이다.

 

이 총재는 지난달 29일 인천광역시 한은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우리는 신축적 물가안정 목표제를 채택하고 있다"며 "이는 현재 물
가상승률이 낮아도 중기적 시계에서 목표 범위에 든다면 경기라든가 금융안정에 포커스를 두고 통화정책을 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경기가 회복하고 있는데도 물가가 오르지 않는 건 경기적, 구조적 요인 등이 얽혀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에 노동생산성 떨어졌고, 주로 저임금의 기간제 근로자나 고령층 중심으로 고용이 늘어 고용과 임금간의 관계가 약화된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이 총재는 북한 리스크와 관련, "북한 리스크가 더 고조되면 금융시장 변동성이 높아지고 경제주체 심리도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며 "그럴 경우 실물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다행히 지표상으로는 아직까지 실물경제에 부정적 효과가 파급되지 않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티스토리 툴바